이미 시작된 바다의 산업혁명, 친환경 스마트 양식
출처
출처
수산물안전정보서비스
작성일
작성일
2018-11-02 10:39:36

이미 시작된 바다의 산업혁명, 친환경 스마트 양식

- 해수부, 4차 산업혁명기술 이용해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 개발 -

 

4차 산업혁명기술을 이용한 첨단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이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31일(수) 경남 하동 숭어 양식 장에서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 시연 회를 개최한다.


시연회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수산 관계기관, 바다 바꿈 자문단 등 양식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바다바꿈 자문단 : 수산양식업에 종사하는 2∼3세대 중 미래양식을 선도할 수 있는 계층 및 ICT 관련 청년벤처 창업자, 학계, 언론계 등 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된 자문단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을 이용하면 멀리 떨어진 육지에서도 스마 트폰 하나로 양식장의 각종 시설을 운용할 수 있으며, 무인 소형잠수정 ·수중 카메라를 통해 물속 어류의 상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양식장의 핵심기술을 자세히 살펴보면, ▲ 어류의 먹이행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육환경(수온·용존 산소·염분)에 따라 적정사료를 공급하는 기술 ▲ 수중영상을 통해 어류의 크기와 무게를 추정하는 기술 ▲ 물속 산소가 부족할 때 용존산소를 자동으로 공급·조절하는 기술 ▲ 수산재해에 대비하여 양식장을 관리하고 운용하는 기술 등이 있다.

해양수산부 소속기관인 국립수산과학원은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해상 양식장에 접목시키기 위해 2016년부터 스마 트 양식기술 개발을 추진 하였으며, 3년간의 연구 끝에 국내에서 처음으 로 스마트 양식장 운영의 초기 모델을 만드는 데 성공하였다.

 

* ‘16 ’17년 양식자동화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양식장 플랫폼 개발(4억원) 및 ‘18년 스마트 양식플랫폼 하동 민간 양식장 실증화 연구(2억원)

 

스마트 양식장 운영의 초기 모델에서는 원격으로 양식장을 관찰하고, 사료를 줄 수 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정보통신기술 (ICT),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을 활용하여 자율적으로 양식장을 운영 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최종 목표로 연구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스마트 양식장 운영이 활성화되면 인건비, 사료비 등 경비 절감을 통해 경제적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고, 양식업 종사자의 고령화 및 인력수급 문제도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인공지능을 활용한 첨단 양식기술을 적용하여 적정량의 먹이를 제때 공급함으로써 사료비 절감과 함께 바다환경 오염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이 더욱 발전되면 귀어인구 증가와 청년인력 유입으로 어촌의 고령화·인력수급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 정부도 벤처기업 창업 등 신규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라고 말했다.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 시연회 개요>

 

 

 

- 일시/장소: 10. 31.(수) 10:45∼11:45 / 경남 하동군 숭어 양식장

- 참석 : 해양수산부, 지자체, 유관기관, 어업인 등

- 주요행사 : 스마트 양식기술 설명 및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 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