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
수산물 수출브랜드 ‘케이 피시(K-FISH)’, 중국서 한류 열풍 기대
출처
출처
수산물안전정보서비스
작성일
작성일
2017-12-20 11:19:21

수산물 수출브랜드 ‘케이 피시(K-FISH)’, 중국서 한류 열풍 기대 
- 해수부, 12.20.(수) 중국 상해에서 케이 피시(K-FISH)브랜드 출시행사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우리 수산물의 해외 인지도를 높이고 수출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12월 20일(현지기준) 중국 상해에서 ‘케이 피시(K-FISH) 브랜드 출시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재 케이 피시 적용 대상은 11개 품목*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미국, EU, 일본, 중국 등 총 38개 국가에 상표권이 등록(17.12월 기준)되었으며 러시아, 베트남 등 총 14개 국가에서도 상표 출원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 활넙치, 전복(활, 가공품), 김(건조, 조미), 해삼(건조), 굴(냉동), 홍게살, 어묵(찜, 구이, 튀김, 어육소시지), 오징어(조미), 붕장어(필렛), 참치(통조림, 레토르트), 마른미역

 

중국은 일본에 이어 우리나라가 두 번째로 수산물을 많이 수출하는 나라로, 식문화가 우리와 유사하며 최근 품질 좋은 한국산 수산물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유망 시장이다. 해양수산부는 중국 시장에 우리 수산물을 널리 홍보하기 위해 현지 유명 영유아 용품 매장에 영유아용 스낵김을 입점시켜 판매하는 한편, 북경 내 CGV 영화관에서 케이 피쉬 광고를 진행해 왔다.  
   
이번 행사는 중국 현지에 케이 피시 브랜드를 본격 홍보하는 첫 자리이니 만큼 중국 소비자 및 언론, 유통업체 등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하였다. 현지 언론매체와 마케팅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케이 피시 브랜드와 상품을 소개하는 설명회 및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행사 이후에는 한국의 수출업체와 상해 현지 유통업체를 연계하여 수출상담회도 개최한다.

 

중국 내 인지도가 높은 한류스타 윤시윤 씨가 케이피시 품목을 설명하고, 수많은 온라인 구독자를 보유한 미식분야 유명 블로거(왕홍*)과 함께 생방송 요리 시연회도 진행한다.

 

* 중국어로 인터넷인 “wang”과 인기를 뜻하는 “hong”을 합친 용어이며, 웨이보, 웨이신, 위챗 등 중국 SNS에서 팔로워를 최소 수십만 명 보유한 자를 의미함

 

또한, 이번 행사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행사 주간(12.18~12.24) 동안 상해 월마트(Wal-Mart) 상남점과 고흥분점에 김, 굴, 해삼 등 케이 피시 상품 4개 품목을 입점시키고 판촉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노진관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우리 수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는 한편, 케이 피쉬가 수산물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신선식품, 냉동식품, 가공식품 등 다양한 케이 피쉬 제품을 개발하여 중국 소비자에게 다가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