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중왕마을 감태, 태평양 건너 호주 간다
출처
출처
수산물안전정보서비스
작성일
작성일
2020-06-22 03:08:10

서산 중왕마을 감태, 태평양 건너 호주 간다
- 어촌 6차산업화 시범사업 성과, 오는 9월까지 매달 5톤 수출 예정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충남 서산 중왕마을에서 어촌 6차산업화 시범사업을 통해 생산된 감태(가시파래) 가공품이 본격적으로 호주 수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어촌 6차산업화 시범사업은 어촌의 유·무형 자원을 활용한 1차(생산), 2차(가공), 3차(유통?판매) 산업을 융·복합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정부가 어촌마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산 중왕마을은 2016년에 대상마을로 선정된 후 2019년까지 총 16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 받아 가공공장을 건립하고, 상품 브랜드·포장 디자인 개발과 마을주민에 대한 역량강화 교육·컨설팅 등을 추진하였다.

 

  이를 통해, 주민들이 기존에 가내수공업 형태로 감태를 생산·가공하여 판매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자동화시설을 활용한 대량생산이 가능하게 되었고, 지난 5월에는 감태 가공시설이 HACCP* 인증을 받아 감태 가공품의 식품 위생·안전성까지 확보하게 되었다.

 

 * HACCP : 식품의 원재료부터 최종 소비자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중점 관리해 식품 안정성을 확보하는 위생 관리 시스템

 

  감태 가공품은 감태를 조미김과 같이 가정에서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소포장한 제품으로, 지난 4월 TV 방송을 통해 소개된 이후 호주 교민측의 문의가 많아지면서, 국내 유통업체를 통해 지난 5월 21일 호주에 시제품 형태로 5톤이 처음 판매되었다. 이후 호주 현지에서 품질을 인정받아 주문이 이어지면서 6월 19일부터 본격적인 호주 수출길에 오르게 되었다. 감태 가공품은 오는 9월까지 매달 5톤씩 수출되고, 이후 현지 소비 동향 등을 고려하여 수출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중왕마을 감태 가공품은 수출뿐만 아니라 국내 판매량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마을 방문객을 대상으로 공장견학과 시식을 통한 상품 판매까지 이뤄지면서 가공공장 운영 1년여 만에 약 6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마을주민 소득 증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중왕마을의 어촌 6차산업화가 성공적으로 정착되어 어촌의 공동체사업을 통한 소득증대 성공사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충남어촌특화지원센터를 통해 인근지역 어촌계와 감태생산협의체를 구성하여 감태 원재료가 안정적으로 생산·공급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감태 가공품의 안정적 판매를 위해 수산물 유통업체를 통한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한편, 어촌 6차산업화 시범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컨설팅도 실시할 계획이다.

 

  장묘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중왕마을 사례는 우리 어촌이 어업 위주의 단순 경제구조에서 가공·서비스업 등을 융합한 다변화된 경제구조로 변모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다.”라며, “앞으로도 어촌 6차산업화가 성공적으로 정착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성공사례를 널리 알리고, 다른 어촌들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